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주님, 순박한 마음으로 어린이와 신자들을 사랑한 송영규 신부를, 너그러이 받아 주십시오.|

  • 홍보국
  • |조회수 : 461
  • |추천수 : 0
  • |2019-01-09 오후 1:47:16

故 송영규(바오로) 신부 장례미사·하관 예식



    교구 故송영규(바오로, 1945~2019) 신부의 장례미사가 1월 8일 오전 10시 정자동주교좌 성당 3층에서 수원교구장 이용훈(마티아) 주교 주례로 거행됐다.


   원로사목자 송영규 신부는 1월 6일 오전 7시 2분 심장마비로 선종했다. 이에 교구는 정자동주교좌 성당 1층에 빈소를 마련하고, 사흘간 사제·수도자 및 교구 내 181개 본당 신자들이 위령미사와 연도를 봉헌했다.


   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장례 미사 강론에서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요한 6,54) 복음을 인용하며,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직접 알려주신 ‘영원한 생명’에 관한 가르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제는 사람들에게 참 생명의 의미를 전파하고 뭇 사람들을 주님께서 약속하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끄는 일에 헌신하는 사람”이라면서 “예수님이 온 천하 만민에게 구세주이심을 드러내는 주님 공현 대축일 새벽녘에 교구 사제단의 원로이신 송영규 바오로 신부님께서 홀연히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 신부님은 지난 47년간 교구 사제로 봉헌의 삶을 사셨다.”며 “하느님의 사제로서 거룩한 직무를 마치고 주님 품으로 가신 신부님께 우리는 온 마음을 다해 깊은 존경과 감사의 예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2011년 8월 30일 은퇴 후 오산시 사제관에 기거하시면서 시간 날 때마다 근처 농지를 스스로 가꾸며 자연의 결실이 주는 기쁨을 느끼며 농촌생활에 푹 빠져 사셨다.”며 “새벽에 일찍 기상하여 성무일도와 미사성제를 봉헌하고 나면 곧바로 일터로 직행하시곤 했다.”고 회고했다.


   끝으로 “그분은 바람과 햇빛, 공기와 물, 흙이 주는 교훈과 그 소중한 가치를 몸으로 느끼며 사셨다.”면서 “우리 교구는 신부님이 보여주신 자연스런 소박함과 모나지 않는 성격, 드러내지 않고 조용히 작은 일에 충실하셨던 모습을 오래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규 신부의 사제 수품 동기인 서울대교구 원로사목자 김인성 신부는 고별사 첫머리에 ‘죽을 때 모습은 살아온 모습과 같다.’는 격언을 인용, “송 신부 자네가 평소 남한테 폐 끼치기 저어하더니, 다른 사람한테 병구완시키기 싫어서 홀연히 이렇게 훌쩍 떠나 갔나보다.”며 울먹였다.


   이어 “항상 순박한 마음으로 사람들에게 친절하고 쉽게 다가가서 말을 건네며 시골 영감처럼 쪼그려 앉아서 동네 사람들과 술 한 잔 들며 담소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면서 “마을 청소년들을 선도하는데 사용했던 ‘호루라기’는 잘 챙겼는지 궁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냉담자들을 잘 이끌지 못하는 사제들 꾸짖는데 그 ‘호루라기’를 불어주면 좋겠다.”며 “자비로우신 하느님께 평생 주님의 사제로 살아온 송영규 바오로 신부를 받아주시도록 간구한다.”고 기도했다.


   미사에 이어 미리내 성지 수원교구 성직자 묘역까지 장지 행렬 후 무덤 축복 및 하관 예식으로 장례식이 마무리됐다. 이날 오후, 한국 천주교회 752번째 수품 사제인 송영규 신부의 유해는 성직자 묘역 오른편 아래쪽 양지바른 곳에 안장됐다.


   한편 송영규 신부의 삼우 미사는 1월 10일 오전 10시 미리내 성지 한국 순교자 103위 시성 기념 성전에서 위령기도에 이어 거행될 예정이다.


[장례미사 전체영상]


사진 고귀남 도미나 kognam29@hanmail.net

기사. 사진 성기화 요셉 skw7589@naver.com

수원교구 명예기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378 심판자 하느님 앞에서 위태로운 인간 홍보국 377 2019.01.11
377 성령과 불로 세례를 준다 홍보국 334 2019.01.11
376 척박한 남미의 선교 사제 꿈 키우는 늦깎이 신학생 홍보국 431 2019.01.11
375 국내의 종교 관련 기관과 단체 수 개신교, 불교, 천주교 2028개 順 홍보국 281 2019.01.11
374 새해맞이 피정·교육 프로그램, 다채롭게 열려 홍보국 372 2019.01.10
주님, 순박한 마음으로 어린이와 신자들을 사랑한 송영규 신부를, 너그.. file 홍보국 461 2019.01.09
372 한국서 배운 아프리카출신 신부들 탄생 홍보국 422 2019.01.09
371 “천주교 1순위 과제는 사목자 리더십·인성교육 강화” 홍보국 499 2019.01.09
370 온라인으로 배우고, 오프라인으로 정리하고... 사이버성경학교 제12차.. 홍보국 356 2019.01.07
369 수원교구,  ‘제52차 세계 평화의 날’ 미사 봉헌 홍보국 259 2019.01.07
368 수원교구 본당주보간지(2019.1.6) file 홍보국 285 2019.01.07
367 수원교구 본당주보(2019.1.6) file 홍보국 355 2019.01.07
366 교구 원로사목자 송영규(바오로) 신부 선종 photo 홍보국 1037 2019.01.06
365 우리는 하느님이 아닙니다! 정말 그럴까요? 홍보국 517 2019.01.04
364 황금, 유향, 몰약 홍보국 513 2019.01.04
363 교구 통합 사목을 위한 걸음에 날개 달다_수원교구 사목연구소 현판식 .. 홍보국 397 2019.01.04
362 2019년 수원교구 신년미사 file 홍보국 425 2019.01.04
361 톤즈에서 온 故 이태석 신부의 제자 토마스 타반 아콧씨, 의사국가시험.. 홍보국 429 2019.01.04
360 교황청 자선소, ‘자비로우신 어머니 병원’ 개원 홍보국 221 2019.01.04
359 제34차 세계청년대회(WYD), 1월 22~27일 파나마 개최 홍보국 218 20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