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내 삶에 열린 하늘」 펴낸 한민택 신부|

  • 홍보국
  • |조회수 : 106
  • |추천수 : 0
  • |2020-01-15 오전 10:11:23

내 삶에 열린 하늘펴낸 한민택 신부

혹시 당신의 신앙도 자판기와 같다면

224/13000/생활성서

새로 봄시리즈 세 번째 책

질문하고 생각하는 신앙 통해 수동적·피상적 신앙 벗어나

신앙생활 활력 찾도록 도와

 

발행일2020-01-12 [3178, 13]


 한민택 신부는 이 책을 통해 신앙생활의 활력을 찾고 행복한 신앙여정으로 가는 길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하느님은 우리에게 무한한 사랑을 베풀어 주시지만, 한결같은 사랑에 익숙해진 나머지 우리는 그 소중함을 잊어버리곤 한다. 한민택 신부(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설레고 흥미로웠던 신앙과의 첫 만남을 기억하기 위해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고 생각한 것들을 다시 바라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렇게 시작된 것이 새로 봄시리즈다.

 

신심서적 독서모임을 하면서 신자들이 겪는 신앙생활의 어려움을 공유한 적이 있어요. 신자들이 털어놓은 가장 큰 고민은 신앙생활이 수동적이고 무기력하게 변해버린 것이었죠. 신자들이 신앙생활의 활력을 찾고 행복한 신앙여정으로 가는 길을 안내하고자 새로 봄 시리즈를 기획하게 됐습니다.”

 

2017하느님과의 숨바꼭질을 시작으로 이듬해에 내맡기는 용기를 펴내며 한 신부는 하느님의 현존을 지금의 자리에서 찾을 수 있는 해법을 공유했다. 그리고 세 번째 책 내 삶에 열린 하늘을 통해 신앙의 새로운 봄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한 신부는 우리의 신앙이 자판기식 신앙이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말한다. 동전을 넣으면 원하는 물건을 얻을 수 있는 자판기와 같이 기도에 맞갖은 응답을 달라고 요구하는 신앙생활을 경계해야 한다는 것이다. 보다 깊은 신앙으로 들어갈 수 있는 방법은 질문을 통해 찾을 수 있다.

 

물질중심적인 사회로 변함에 따라 사람들은 삶과 신앙에서 본질적인 부분들을 고민하지 않고 즉각적으로 주어지는 답을 원하게 됐습니다. 신앙에서도 피상적인 부분만을 보고 이끌려가는 것이지요. 제대로 믿기 위해서는 신앙에 대해 질문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우리는 하느님, 그리고 나 자신에게 솔직하게 다가갈 수 있기 때문이죠.”

 

생각하는 신앙으로 갈 수 있는 길은 성경에서 찾을 수 있다. 한 신부는 성경의 인물들은 완전무결한 신앙을 가진 이들이 아니라 우리와 똑같이 모호하고 의문 가득한 신앙과 삶의 길을 걸은 이들이라며 답을 찾아 나선 사람들의 발자취를 되짚으면서 우리는 그동안 알지 못했던 자유와 기쁨의 길을 발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대가 바뀌었고, 삶의 모습도 빠르게 바뀌고 있다. 이에 따라 교회의 가르침은 옛것으로 치부돼 시대와 맞지 않다고 평가받기도 한다. 하지만 한 신부는 불확실함이 커지는 시대일수록 현대인들은 확신을 필요로 한다그 해법은 교회의 가르침에서 찾을 수 있다고 말한다.

 

한 신부는 낙태죄 폐지, 연명치료 등 윤리적인 문제에 있어서 어떤 판단이 옳은 것인지 AI(인공지능)가 정보는 줄 수 있겠지만, 답을 주지는 못한다먼저 길을 걸어온 스승의 지혜가 이러한 문제들을 풀어내는 열쇠가 될 수 있으며 신앙에서 그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전례의 중요성도 책을 통해 강조한다. 한 신부는 전례는 주님과 마음이 마주하는 자리이며, 주님께서 우리를 인격적 주체로 세워주시는 곳이라며 공동체 안에서 함께 신앙의 길을 걸어갈 때 우리는 내 삶을 새롭게 읽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출처: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351 [정동길 옆 사진관]서소문의 성스러운 공간 홍보국 156 2020.01.17
1350 수원교구 민화위·하나원 주최 1박 2일 가정 문화 체험 행사 홍보국 161 2020.01.16
1349 '가톨릭 국가' 브라질은 옛말…10여년 후 개신교에 추월 전망 홍보국 204 2020.01.15
1348 공부에 신앙이 걸림돌? 신앙과 공부 다 잡은 멘토에게 물어봐! 홍보국 160 2020.01.15
1347 ‘구약성경 최초의 우리말 번역가’ 고 선종완 신부… 41권 책에 원고.. 홍보국 111 2020.01.15
1346 교황청은 왜 구글 지도에 없을까 홍보국 134 2020.01.15
1345 돈이 최고라는 세상에서… 신자들 삶과 신앙 점점 벌어진다 홍보국 97 2020.01.15
「내 삶에 열린 하늘」 펴낸 한민택 신부 홍보국 106 2020.01.15
1343 광주서 故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추모 미사 홍보국 137 2020.01.14
1342 독일 여성 한마리아, 한국 농촌운동에 바친 삶 홍보국 106 2020.01.13
1341 떼제의 유럽 젊은이 모임, 함께 드리는 기도의 힘 홍보국 129 2020.01.13
1340 [교구 수도회 영성을 찾아서] (3) 가르멜 여자 수도원 (상) 홍보국 96 2020.01.13
1339 서울 명동 ‘갤러리1898’ 개관 20주년 기념전 홍보국 73 2020.01.13
1338 이런 광고 보셨나요? ‘유사종교’ 선교전략 조심하세요 홍보국 90 2020.01.13
1337 [특별 기획] 생활고 비관 자살 … 어떻게 해야 하나 홍보국 65 2020.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