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알림마당

Home

게시판 > 보기

교회소식

文대통령 "종교계 협조 감사…통합의 사회 이끌어달라"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2-01-12 조회수 : 596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종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등 7대 종단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방역 협조를 위한 종교계의 노력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통합의 사회, 통합의 민주주의를 위해 종교 지도자들께서 잘 이끌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를 주재하고 "코로나 극복을 위해 오랜 기간 고통을 나누며 함께 노력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찬간담회는 코로나 상황에서의 종교계의 지속적인 협조와 국민 통합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법회, 예배, 미사 같은 신앙 활동을 자제해주셨고 심지어 중요한 행사까지 방역을 위해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솔선수범을 보여줬다"며 "협조 덕분에 4차 유행에서는 종교시설 감염이 크게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설 연휴와 맞물려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화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며 종교계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는 우세종이 되고 나면 확진자 수가 단기간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며 "오미크론의 고비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종교계가 다시 한 번 힘을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50대 이하의 3차 접종률이 오미크론 피해 정도를 좌우하는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백신접종 확대를 위해 마음을 모아 주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국민 통합을 위한 종교계의 노력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치가 해냈어야 할 몫이지만 저를 포함해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통합의 사회, 통합의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종교 지도자들께서 잘 이끌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대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과 기업의 노력이 하나로 결집돼야만 가능하다"며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속 실천 운동을 격려하며 이끌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오찬간담회에는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를 비롯해 대한불교조계종 원행 스님,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cpbc 맹현균 기자(maeng@cpbc.co.kr) | 입력 : 2022-01-12 13:40 

첨부파일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