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알림마당

Home

게시판 > 보기

교회소식

"교회의 잘못 겸허히 사과하며 용서 청합니다”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2-07-27 조회수 : 391

프란치스코 교황 캐나다 방문
원주민 공동체 직접 만나 사죄


프란치스코 교황이 7월 25일 캐나다 앨버타주 매스쿼치스에서 열린 퍼스트네이션, 메티스, 이누이트 공동체와의 만남에서 한 원주민 지도자의 손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CNS

【외신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은 과거 가톨릭교회가 캐나다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 사죄하고 용서를 청했다. ▶관련기사 5면

교황은 7월 25일 캐나다 앨버타주 매스쿼치스의 옛 기숙학교 부지를 방문, 원주민 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토록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악행들에 대해서 겸허하게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신앙은 우리에게 이 일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어긋나는, 재난과 같은 잘못이라고 일깨운다”며 “여러분의 참다운 정체성을 이루는 가치와 언어, 문화가 파괴돼 아직까지도 그 값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개탄스러운 악행에 직면해 교회는 하느님 앞에 무릎을 꿇고 당신 자녀들의 죄에 대해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7월 24일부터 30일까지 캐나다를 방문해 앨버타주 에드먼턴, 퀘벡주 퀘벡, 누나부트준주(準州) 이칼루이트 등 3개 도시를 찾아 기숙학교 참사 생존자를 포함한 원주민 대표들을 만났다.

교황은 스스로 ‘참회의 순례’라고 부른 이번 순방을 통해 교회가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 용서를 청하고 원주민 고유문화와 전통에 대한 존중을 표시했다.

교황은 7월 25일 원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톨릭교회가, 특히 기숙학교를 통해서 원주민들의 문화를 파괴하고 강제로 서구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시도에 협력한 것에 대해서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의 이러한 사과와 용서의 청원은 특히 직접 원주민 공동체와 개인들을 향한 것이다. 교황은 올해 초 교황청에서 일주일간 캐나다 원주민들과 만났고, 4월 1일 처음 사죄의 뜻을 표시한 뒤 캐나다 방문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캐나다 기숙학교의 원주민 아동 학살 문제는 20년이 넘게 논란이 됐다. 캐나다 정부는 지난 2008년 원주민 단체에 공식 사과하고 400억 캐나다 달러 규모의 배상을 했다. 동시에 기숙사 운영에 가담한 가톨릭교회와 개신교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는 움직임이 커져갔다.

특히 지난해 캐나다에서는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 3곳에서 1200구 이상의 원주민 아동 유해가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들 기숙학교에서는 19세기 초부터 캐나다 정부가 원주민들을 백인 사회에 강제로 동화시키기 위한 정책을 실시했고, 그 과정에서 학대와 학살이 자행됐다. 또 원주민들의 문화와 언어를 파괴하는 식민화 정책이 실시됐다.

교황이 캐나다를 직접 방문해 원주민들에게 사죄하고 용서를 청한 것에 대해서 캐나다 현지에서는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원주민 공동체, 학살 생존자와 유족들은 단순한 용서의 차원을 넘어 실질적인 배상, 기숙학교 관련 기록의 투명한 공개를 포함해 온전한 진실 규명을 위한 추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가톨릭신문 2022-07-31 [제3305호, 1면]

첨부파일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