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알림마당

Home

게시판 > 보기

문화·홍보

도서베네딕도 16세와 함께하는 성주간 묵상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1-02-18 조회수 : 70



베네딕도 16세와 함께하는 성주간 묵상

요제프 라칭거 지음김혜진 옮김


성주간의 참의미에 관한 짧지만 깊은,

쉽지만 아름다운 묵상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은 그리스도 교리의 핵심이다. 교회 전례는 한 해 중 성주간과 부활절 전례를 핵심으로 여긴다. 그러나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기쁨만 만끽하려 할 뿐 그분의 십자가 못 박힘과 죽음에 대해서는 눈을 돌리고 싶어 한다. 주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성금요일, 무덤에 묻히신 성토요일의 끝없는 어둠을 애써 외면하고 싶은 것인지도 모른다. 성주간 전례를 생각할 때 성목요일 저녁, 주님 만찬 미사를 가장 먼저 떠올리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주님께서 사도들의 발을 씻겨 주신 것을 기억하는 강렬한 의식 때문일 수 있다. 그러나 미사도 드리지 않는 성금요일과 성토요일, 우리는 좀 더 깊이 그분의 십자가 죽음을 묵상해야 할 것 같다. 예수님께서 돌아가시고 없는 이틀 동안 우리 마음도 왠지 스산하다. 성주간을 그저 긴 사순 시기의 끝, 곧 올 부활을 기다리는 날로 어영부영 보낸다면 과연 부활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이 작은 책은 주님의 죽음과 주님이 무덤에 묻혀 계신 이틀 동안의 의미를 깊이 있게 묵상하며, 함께 기도하기를 권한다. 주님은 왜 십자가에 못 박히고 죽임을 당했는가? 요한 복음서를 중심으로 구약과 신학 전통의 흐름 안에서 예수님이 우리를 대신해서, 우리를 대표해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의미와 그 사건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말한다. 또한 그리스도교가 십자가에서 창에 찔린 주님의 옆구리에서 흘러나온 피에서 기원함을 밝힌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돌아가시고 묻히신 날, 이 세상에 그리스도가 없는 날, 신이 죽고 없는 날을 우리는 어떻게 보내고 있는가? 하느님의 아들이 인간과 똑같이 죽음을 맞았다는 것은 우리 인간에게 어떤 의미인가? 십자가는 단순히 고통과 죽음을 상기시키는 것이 아니다.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그분의 사랑의 표현이며 다가올 희망의 상징이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의 의미를 알고 우리에게 건네는 메시지를 알아들을 때 우리는 십자가를 제대로 바라볼 수 있으며, 부활의 진정한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성주간 동안 그분의 죽음과 묻히심을 묵상하지만, 그분의 죽음은 단순히 어두움에 갇혀 있는 것이 아니다. 성주간 동안 이 책과 함께 주님의 죽음을 묵상하고, 같이 기도하면서 죽음을 뛰어넘는 사랑과 희망의 참의미 그리고 우리 신앙의 정수를 깊이 느끼기를 바란다.



차례


성금요일

첫 번째 묵상

두 번째 묵상

기도

청원

 

성토요일

첫 번째 묵상

두 번째 묵상

세 번째 묵상

기도


묵상120*188mm486,0002021218일 발행

바코드 9788941921011ISBN 978-89-419-2101-1 03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