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2월 23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1-02-23 조회수 : 78

기도할 때 빈말을 되풀이하지 마라.


“너희는 기도할 때에 다른 민족 사람들처럼 빈말을 되풀이하지 마라.”(7절) 말을 많이 할수록 하느님께서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더 잘 들어주실 것이라는 생각으로 기도를 길게 빈말을 되풀이하지 말라고 하신다. 이런 기도는 하느님을 모르는 사람들의 기복적인 기도이기 때문이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믿음의 기도를 바치기를 바라신다.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더 잘 아시며, 우리가 말하기도 전에 우리가 무엇을 청할지 아시는 분이시다.


그러기에 우리가 바라는 것을 하느님께 청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분께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내려주실 마음이 드시도록 기도해야 한다. 하느님은 우리가 가르쳐 드려야 할 분이 아니라 그분의 마음을 얻어야 할 분이시다. 그분께서 바라시는 것은 긴 기도가 아니라, 참된 마음이다. 참으로 우리가 그분께 항상 감사를 드리며 그분의 마음에 드는 삶을 살려고 노력한다면 그분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항상 제때 내려주실 것이다. 주님께서는 그래서 “주님의 기도”를 가르쳐 주신다.


“하늘에 계신 저희 아버지”(9절)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것은 아들을 믿는 이들의 특권이며, 믿음의 어머니인 교회에서 우리가 받고 그분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특권이다. 그러므로 이 말은 하느님을 찬미하는 말이며 우리의 믿음을 드러내는 말이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을 찾는 우리에게 든든한 확신을 주실 수 있도록 아버지라 불리기를 원하신다.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히 드러내시며”(9절) 이는 거룩하신 하느님께서 우리의 기도로 더욱 거룩해지시기를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의 거룩한 이름이 우리 안에서 나날이 거룩해지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히 드러내시도록 기도하는 것은 우리가 흠 없이 열심히 살아 우리의 삶으로 모든 사람이 하느님을 찬미하게 되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10절) 하느님의 나라가 오기를 기도하는 것은 하느님 나라가 먼저 우리 안에 서고 하느님께서 그 나라에서 다스리시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이 나라의 시민들은 이미 하느님께서 다스리시는 그 안에 사는 것이다. 하느님의 나라는 우리의 삶의 모습에 따라 나와 함께 있을 수도 있고 잃어버릴 수도 있다. 또한 하느님의 나라는 이미 와 있지만 알아보지 못하고 있다. 그들은 하느님의 뜻을 행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10절) 이는 하느님께서 당신의 뜻을 이루기 위해 우리의 기도가 필요하다는 의미가 아니다. 이는 우리의 모든 것 안에서 그분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우리가 하느님의 뜻대로 사는 것을 말하며, 당신의 뜻이라는 힘과 그 뜻을 실행하는 능력을 주십사 청하는 것이다. 그분의 뜻은 그분께서 자녀로 삼으신 이들의 구원이기 때문이다.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11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아시는 하느님께 우리는 일용할 양식을 청한다. 이것은 구원의 양식으로 성체를 받아 모시는 우리가 죄로써 그리스도와 떨어지는 일이 없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 양식으로 주님의 신성에 참여한다. 이 양식은 딱 하루에 충분한 만큼 주어진다. 이 양식은 ‘내일을 위한’, ‘영원을 위한’ 양식을 뜻하며 물질로 바뀌지 않는 양식을 말한다.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도 용서하였듯이, 저희 잘못을 용서하시고”(12절) 우리는 매일 죄를 지으며 산다. 그러기에 죄의 용서를 청하라고 하신다. 그러나 죄를 용서받기 위한 조건은 다른 사람을 먼저 용서하는 것이다. 우리의 죄를 용서해 달라고 하는 이 청원은 우리가 우리에게 용서를 청하는 이들을 용서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전제하는 것이다. 우리에게 용서를 청하는 이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하느님 아버지께 용서를 받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말로는 용서한다고 하면서 용서하지 않는 사람은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우리가 이미 용서받았으므로, 용서에는 하느님과의 확고한 계약이 담겨있다. 그것은 소홀히 할 때 앞에서 한 청원이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을 만큼 중요한 계약이다.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13절) 또한 우리는 이미 저지른 죄의 용서를 위해서만이 아니라 새로운 죄를 짓지 않도록 도와주십사고 기도하는 것이다. 우리가 사탄에게 이끌려 가도록 두지 마십사고 청하는 것이다. “저희를 악에서 구하소서.”(13절). 이 기도는 앞의 모든 청원과 기도를 간결하게 요약하는 기도이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구해주신다면, 우리는 모든 어려움에서 확실하게 보호받을 수 있다. 이 기도를 하면 더 청할 것이 없다. 악에 대해 하느님께 보호를 청하고 그것을 받게 되면 세상에서 하느님을 보호자로 둔 셈이니 무엇을 두려워하겠는가? 주님의 기도를 잘 살도록 노력해야 한다.


주님께서는 주님의 기도 중에서 용서에 관한 것을 특별히 강조하신다. 주님께서는 이 기도로 우리가 자비로워지기를 바라신다. 사실 이 용서는 주님과 계약을 맺는 듯한 말로 청하고 있다. “저희도 용서하였듯이 저희 잘못을 용서하시고”라고 말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이 계약을 지키지 않는다면, 청원 전체가 헛일이다. 예수께서는 “너희가 다른 사람들의 허물을 용서하면,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를 용서하실 것이다. 그러나 너희가 다른 사람들을 용서하지 않으면, 아버지께서도 너희의 허물을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14-15절) 하고 말씀하시기 때문이다. 용서는 그래서 잘못한 상대를 위한 것이 아니라, 바로 나를 위한 것이다. 이제 용서하면서 하느님과의 이 계약을 성실히 지키도록 하는 사순시기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


(조욱현 토마스 신부)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