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1월 15일 _ 상지종 베르나르도 신부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2-01-15 조회수 : 88
<함께 먹는다는 것> 
 
2022. 01. 15 연중 제1주간 토요일 
 
마르코 2,13-17 (레위를 부르시고 세리들과 음식을 드시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호숫가로 나가셨다. 군중이 모두 모여 오자 예수님께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그 뒤에 길을 지나가시다가 세관에 앉아 있는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레위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예수님께서 그의 집에서 음식을 잡수시게 되었는데, 많은 세리와 죄인도 예수님과 그분의 제자들과 자리를 함께하였다. 이런 이들이 예수님을 많이 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바리사이파 율법 학자들은, 예수님께서 죄인과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잡수시는 것을 보고 그분의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저 사람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이오?”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함께 먹는다는 것> 
 
함께 먹는다는 것은
기꺼이 너에게
간다는 뜻입니다 
 
함께 먹는다는 것은
스스럼없이 나에게
오라는 뜻입니다 
 
함께 먹는다는 것은
너와 나 사이에
갈림이 없다는 뜻입니다 
 
함께 먹는다는 것은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서로 먹히자는 뜻입니다 
 
함께 먹는다는 것은
나는 너를
너는 나를
서로 살리자는 뜻입니다 
 
함께 먹는다는 것은
너와 더불어서만 내가
나와 더불어서만 네가
비로소 살 수 있다는 뜻입니다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