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6월 11일 _ 조명연 마태오 신부

작성자 : 홍보국 작성일 : 2024-06-11 조회수 : 104

우리나라는 세계사 안에서도 유례없는 대단한 발전이 이루어진 곳입니다. 좁은 국토에 천연자원도 그리 풍족하지 않습니다. 여기에 참혹한 전쟁 중 하나로 기록되는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최빈국으로 전락했다가, 불과 반세기만에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서 있습니다. 이 과정 안에서 놀라운 변화의 속도와 규모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전례를 찾기 힘듭니다. 1970년대만 해도 전화나 텔레비전 없는 집도 꽤 많았는데, 이제는 전화는 개인 필수품이 되었고 텔레비전은 극장을 방불케 할 만큼 큼지막합니다.

 

이런 빠른 변화에 적응한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사회에 갈등과 분열이 가득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컴퓨터를 만져서 신문물에 대한 거부감 없었던 저 역시 빠른 변화에 혼란을 느낄 정도이니까 말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겉으로 잘 사는 나라가 되었지만, 개인의 행복도는 한없이 부족합니다. OECD 국가 중에 가장 자살률이 높고, 출산율도 뚝뚝 떨어지고 있음 역시 개인의 행복도의 하락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풍요로움 속에 정신적 빈곤은 지금의 삶을 힘들게 만듭니다. 외적 풍요로움이 실제 행복과는 전혀 다름을 깨닫게 합니다. 따라서 이제는 외적 성장도 중요하지만, 내적 성장을 위해 더 힘을 내야 할 때가 아닐까요? 물론 ‘이런 정신적 성장이 가능할까?’라는 의문도 들 수 있지만, 외적 성장을 멋지게 이룬 우리의 모습은 내적 성장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주님의 말씀에 집중하면서 또 다른 나의 성장을 위해 힘쓸 수 있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향해,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소금이나 빛은 우리 삶에 없어서는 안 될 너무나도 중요한 것입니다. 소금은 음식의 맛을 내기 위해, 또 부패를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빛은 어두운 곳을 밝혀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렇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존재가 바로 우리임을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소금이 제맛을 잃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는 것처럼, 또한 등불을 함지 속에 놓아서 비추지 못하는 것 역시 빛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합니다. 소금과 빛은 이렇게 짠맛과 밝음을 가지고 있을 때 그 가치를 드러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스스로 소중한 존재라고 생각하지 못합니다. 세상의 기준만을 내세워서 부족한 존재이고, 쓸모없는 존재라고 여깁니다. 내적 성장을 이루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우리를 창조하신 분은 전지전능하신 하느님이십니다. 그분께서 우리를 실수로 만들었을까요? 아닙니다. 당신의 전능함을 우리를 통해서 높이 드러내십니다. 이 점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됩니다. 외적 풍요로움을 넘어서 내적 풍요로움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