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알림마당

Home

게시판 > 보기

보도자료

2020 천주교 수원교구 성탄 미사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0-12-28 조회수 : 138

'온라인’으로 함께하는 아기 예수 탄생의 기쁨

천주교 수원교구,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 온라인 생중계




▲이용훈 주교는 24일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를 신자들이 없는 가운데 거행했다 


□ 아기 예수 탄생의 기쁨을 나누는 성탄 미사가 올해는 예년과 다르게 ‘조용히’ 봉헌되었다. 


□ 천주교 수원교구(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12월 24일 오후 8시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와 25일 오전 10시 30분 낮미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이번 온라인 미사는 수도권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인한 것으로, 수원교구 내 각 본당에서도 교구와 정부의 지침을 준수하며 조용하지만, 은총 가득한 성탄을 맞이했다. 


□ 교구장 이용훈(마티아) 주교 집전으로 거행된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는 비대면으로 거행됐지만, 실시간으로 1,900여 명의 신자가 시청하여 아기 예수 탄생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 이용훈 주교가 “가장 낮은 자로 오시는 예수 아기께 경배드리면서 우리도 낮은 자로 어려운 이들을 도우며 살아갈 것을 결심하자.”고 말하는 것으로 대축일 밤미사가 시작됐다.

 그리고 이용훈 주교는 미사 중 강론을 통해 성탄 메시지를 전했다. 이용훈 주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은 전 인류에게 고통을 가져다주고 있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눈을 들어 주님 생명의 빛이 가리키는 곳으로 시선을 향하고 가진 것을 나눔으로써 가난과 굶주림에 떨고 지친 이들을 배려하고 돌보아야 할 것이다.”라고 청했다.



▲ 24일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를 생중계로 참례하는 가정의 모습


□ 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는 총대리 이성효(리노) 주교 주례로 봉헌되었다. 이성효 주교는 강론을 통해 “성가정을 따르려는 그리스도인 가정에 주어진 사명은 매우 중대하다.”라며, “언제나 아버지의 뜻을 찾으셨던 예수님처럼, 항상 하느님의 사랑을 의지했던 성모님처럼, 이 위기의 순간엔 하느님을 가정의 주인으로 모시고 시련과 어려움 속에서도 용기와 인내를 청하자.”고 당부했다.


□ 수원교구는 지난 8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른 수원교구 임시대책위원회 사목 조치 공지’를 통해 ‘본당 신부들은 영상매체를 활용하여 비대면으로 미사를 거행’하도록 조치 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교구는 오는 1월 5일 교구 신년 미사도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할 예정이다. 


□ 한편, 23일 수원교구는 ‘2020 주님 성탄 대축일 교구장 영상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메시지는 ‘천주교 수원교구’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