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1월 14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1-01-14 조회수 : 72

오늘 복음에서는 나병환자 하나가 예수님께 와서 무릎을 꿇고 애원하며 “스승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40절) 하고 말씀드렸을 때, 예수님은 측은한 마음을 가지시고 그에게 손을 대시며,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41절) 하셨다. 그러자 나병의 증세가 깨끗하게 사라지고 나았다. 예수님께서는 율법이 금하는 데도 나병환자를 만지셨다. 왜 그랬을까? 
 
그분은 “깨끗한 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이 깨끗하다.”(티토 1,15)는 것을 보여주시려고 그에게 손을 대신 것이다. 즉 한 사람 안에 있는 불결이 다른 사람에게 옮지 않으며, 외적인 불결이 내적으로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신다. 예수님께서는 만져서는 안 되는 나병환자에게 손을 대시어 우리에게 겸손을 가르치신다. 그들의 외적인 모습이나 허물 때문에 그들을 혐오하거나 업신여겨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가르쳐 주셨다. 
 
예수님께서 만지시려고 손을 내미실 때, 이미 나병은 사라져 버린다. 주님의 손은 나병환자를 만지신 것이 아니라, 깨끗해진 몸을 만지신 것이다. 만일 우리의 영혼이 나쁜 병으로 감염이 되었거나, 죄로 오염이 되어있다면 지금 즉시 하느님께로 돌아와 이렇게 말해야 할 것이다. “주님,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이 하실 수 있습니다.”(마르 1,40) 하느님께서는 즉시 우리를 깨끗하게 해 주실 것이다. 그분의 거룩한 손은 나병으로 더러워지지 않았고, 환자는 그 거룩한 손으로 깨끗해졌다. 
 
예수님께서는 이 기적을 행하시면서 침묵을 요구하셨지만 오래 감추어지지는 못했다.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에게도 이런 일이 벌어지곤 한다. 우리 가족들도 그런 경우가 많을 것이다. 예수님의 계명과 모범을 따르면서, 또 기도하면서 자신이 하고 있는 것이 알려지지 않기를 바라지만, 다른 사람들의 유익을 위하여 그의 뜻과는 반대로 그 활동이 알려지기도 한다. 세상에는 이름 없는 천사들도 많다.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네가 깨끗해진 것과 관련하여 모세가 명한 예물을 바쳐, 그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여라.”(44절) 주님께서는 나병환자를 사제에게 보내시어 사제직을 존중하셨고, 치유의 예물을 바치라고 명하셨다.(마태 8,4; 마르 1,44; 루카 5,14) 주님께서는 모세의 율법을 인정하셨다. 이 율법이 예수님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그분은 당신의 말씀으로 나병환자를 치유하시고 사제에게 보내 예물을 바치게 하신 것이다. 
 
우리가 결정적으로 하느님의 자비보다는 나 자신을 솔직히 드러내지 못하기 때문에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나의 죄보다도 하느님의 자비가 더 크시다는 것을 믿고 그분께 나아갈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언제나 우리를 기다리시는 그분께 갈 수 있는 용기와 은혜를 청하면서 항구히 기도하여야 할 것이다. 
 
(조욱현 토마스 신부)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