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2월 24일 _ 한상우 바오로 신부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1-02-24 조회수 : 197

02.24.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루카 11, 32) 
 
십자가도
사랑이고
부활도
사랑이다. 
 
사랑보다
더 큰 표징은
있을 수 없다. 
 
사랑은
이 모든 것을
변화시킨다. 
 
피해 갈 수
없는
하느님의
사랑이다. 
 
우리를 먼저
사랑하신
하느님의 표징은
당신 자신을
우리에게
건네시는
사랑의 참된
표징이다. 
 
사순시기는
사랑을 반성하는
회개의 시간이다. 
 
회개는 사람을
이해하게
만든다. 
 
요나보다
더 큰
예수님은
당신 사랑으로
사람의 마음을
밝혀 주신다. 
 
더 사랑할수록
아프다. 
 
하느님 사랑이
있기에 우리가
있다. 
 
사랑은
어리석다. 
 
어리석은
십자가가
다시 사랑을
살린다. 
 
우리의 허물과
우리의 상처까지
사랑으로
바꾸어 놓으시는
참된 사랑이시다. 
 
솔로몬을
깨우시고
요나를
살리신다. 
 
표징은
우리가
가야 할
사랑의
길이다. 
 
사랑이라는
십자가의
표징은
진짜 중요한 것을
다시 가르쳐준다. 
 
늘 한결같은
하느님 사랑이다. 
 
하느님 사랑이
변한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이
변한 것이다. 
 
요나보다
더 큰
예수님께서는
그 사랑을
보여주신다. 
 
사랑도
반성이 필요한
회개의 영역이다. 
 
서로를
구원하는
사랑이 간절한
사순시기의
오늘이다. 
 
표징은
실천으로
드러나야
참된 표징이다. 
 
예수님의 표징이
세상을 다시
환하게 밝힌다. 
 
한상우 바오로 신부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