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11월 28일 _ 조명연 마태오 신부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3-11-28 조회수 : 143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교수이자 심리학자인 로버트 에먼스는 사람들을 세 그룹으로 나눠 10주 동안 매주 1번씩 기록을 하게 했습니다. 첫 번째 그룹에는 감사한 일들을, 두 번째 그룹에는 스트레스를 느끼게 했던 일들을, 세 번째 그룹에는 일주일 동안 일어난 일들을 그저 객관적으로 적게 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감사할 일들을 적었던 첫 번째 그룹만 현실의 삶에 더 만족하고 미래를 낙관적으로 전망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운동을 더 자주 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 건강이 증진되었다고 합니다.

 

이 연구 결과만을 보면 무조건 감사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하기 어렵다고 느낄 때, 더욱 감사해야 할 때임을 깨닫습니다. 우울증 환자가 치료를 거부하고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더 상황이 안 좋아집니다. 마찬가지로 감사할 일이 없다며 자기 스트레스만 바라보고 있으면 분명히 더 안 좋아지고 맙니다.

 

사실 우리 뇌는 가상의 현실을 잘 구분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가상 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 안에서 VR 안경만 써도, 롤러코스터를 타야 경험할 수 있는 짜릿한 긴장감이나 공포를 거의 비슷하게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 뇌는 실제 경험과 상상을 잘 구분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본인의 생각하는대로 실제로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감사의 마음을 계속 가지면 실제로 감사하면서 얻는 만족감을 느끼게 될 것이고, 스트레스만 계속 나열하게 되면 불만족 속에서 힘든 시간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말과 글, 또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예수님 시대에 사람들은 아름다운 돌과 자연 예물로 꾸며졌다면서 성전 건물과 봉헌 예물을 보고 감탄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 모든 것이 무너지고 부서지리라고 예언하십니다. 실제로 성전은 기원후 70년경에 무너졌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예언하신 것은 성전의 파괴만을 이야기하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모든 것에는 마지막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마지막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슬퍼하고 절망에 빠질 필요가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점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전혀 다른 세상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말이지요. 그래서 거짓 그리스도가 나타나고, 하늘의 무서운 징조가 일어난다고 해도 바로 끝이 아님을 기억하면서 주님의 뜻을 따를 수 있는 우리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감사의 마음을 간직할 수 있어야 합니다. 본인이 말하고 행동하는 그 모든 것이 그대로 이루어짐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오늘의 명언: 최고의 복수는 상대에게 똑같이 되갚아 주려고 발버둥 치는 것이 아니라, 제 삶의 가치를 굳건하게 지켜나가는 것이다(김홍신).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