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4월 3일 _ 전삼용 요셉 신부

작성자 : 홍보국 작성일 : 2024-04-03 조회수 : 140

루카 24,13-35 
 
부모에게 효도가 당연한 사람만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다  
 
 
러시아에서 호랑이 새끼들을 젖 먹여 키운 개에게 다 성장한 호랑이들이 순종하고 애교까지 부리는 동영상이 유튜브에 있습니다.
이것이 당연하게 보이면 분명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날 날이 머지않았고, 당연하지 않고 이상하게 보이면 예수님을 만나지 못합니다.  
 
그 이유는 이렇습니다.
짐승들까지도 자신에게 젖을 준 동물을 자기 부모라 여깁니다.
호랑이가 되었지만, 호랑이가 되는 법을 개는 알려줄 수 없습니다.
그냥 젖을 준 것뿐입니다.
그런데도 호랑이들은 그 은혜를 잊지 않습니다.  
 
여기엔 놀라운 두 가지 믿음이 들어있습니다. 호랑이 새끼들은 젖을 주는 개를 자기 어미라 믿었습니다. 
젖은 살과 피입니다.
그리고 자기에게 젖을 준 어미는 당연히 영광도
받아야 한다고 믿습니다. 
그게 두 호랑이가 싸울 때 다 늙은 어미 개가 얼굴을 물며 말려도 어미 개에게 호랑이도 순종하는 이유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에게 나타나십니다.
그들은 여인들에 의해 예수님께서 부활하셨다는 소식을 들었음에도 믿지 못하고 고향으로 내려가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이해하지 못했던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부모는 자녀를 위해 살과 피를 내어주어야 하는 것과 그것 때문에 당연히 영광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저는 항상 어머니가 자녀들을 위해 희생하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당신은 부모 없이 자랐어도 우리를 고아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하셨던 것입니다.
어머니는 자녀를 위해 당연히 살과 피를 내어주십니다.  
 
또 어머니는 부족하다고 말은 했지만, 아버지로부터 월급봉투를 받는 것을 보았습니다.
어머니는 자녀를 위해 아버지의 돈을 받는 게 당연합니다.
이것이 영광입니다.  
 
창조자는 피조물을 위해 당연히 피를 흘리고 그 피 흘림에 대한 영광을 당연히 받습니다.
이것이 당연하지 않다면 효도를 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두 발로 걷고 말을 하게 된 게 부모의 피 흘림 없이 가능했을까요? 그렇지 못합니다.
짐승에게 길러지면 짐승으로 자랄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부모를 당연히 공경합니다.
영광을 드립니다.  
 
구약성경은 이 내용들이 핵심입니다.
그리스도는 피조물을 위해 당연히 피를 흘려야 하고 그 피 흘린 메시아는 어머니처럼 당연히 부활의 영광을 받아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것을 제자들에게 이해시키셨습니다.  
 
“아, 어리석은 자들아! 예언자들이 말한 모든 것을 믿는 데에 마음이 어찌 이리 굼뜨냐?
그리스도는 그러한 고난을 겪고서 자기의 영광 속에 들어가야 하는 것이 아니냐?” 
 
개는 꽃이 예쁜 줄 모릅니다. 왜냐하면 아름다움이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무엇이 아름다운 것인지 분별할 기준이 없기 때문입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보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내 안에 이미 부활에 대한 진리가 들어있지 않으면
그분을 만나도 알아볼 수 없습니다.  
 
제가 어머니가 가발을 처음 쓰셨을 때 어머니에게 “아주머니!”라고 불렀습니다.
정말 어머니 친구인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가 가발을 쓰실 것이란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기에 다른 사람으로 오인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이탈리아로 유학 간 직후에 버스에서 분명 아는 얼굴을 보았는데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부부였습니다.
계속 보며 결국엔 TV에서 보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그런데 그분들이 먼저 다가와 저에게 인사하며 같은 본당 신자라고 하였습니다. 
 
제가 유학 나오기 직전에 분명 인사를 한 잘 아는 부부였습니다.
하지만 그분들이 로마로 여행하러 온다고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로마에서 같은 버스에서 마주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던 것입니다.
그러면 알아보지 못합니다.  
 
이런 면에서 저는 만약 자녀가 있다면 부모에게 효도할 줄 아는 사람과 결혼하라고 할 것
같습니다.
부모에게 효도할 줄 아는 사람은 이미 구약성경의 메시아의 죽음과 부활의 당연성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이해하고 있어야 눈에 보입니다.
특별히 빵을 떼어 나누어 주시며 당신 살과 피라고 하실 때 알아보지 못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스도를 어머니라 여기고 하느님을 아버지라 여기면 아주 쉽습니다. 
 
자녀를 살리기 위해 모든 돈을 쓴 어머니에게 아버지가 돈을 더 벌어다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것이 신앙 안에서도 그대로 일어나고 있기에 인간 어머니와 아버지에 대한 이해가 곧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게 하는 기초작업이 되는 것입니다. 
 
먼저 부모를 이해하고 공경합시다.
그러면 구약성경을 이해한 것입니다.
이제 빵을 떼어주시는 분이 우리 창조자일 수밖에 없음이 이해되고 그러면 성체 안에서 주님을 알아보게 될 일만 남습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님)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