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4월 3일 _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

작성자 : 홍보국 작성일 : 2024-04-03 조회수 : 99

복음: 루카 24,13-35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저 멀리 위에도 계시지만 내 마음 깊숙한 곳에도 자리하십니다! 
 
 
엠마오 소풍 길에 만난 형형색색의 꽃들, 어찌 그리 눈부시고 화사하던지요.
나이 탓인지, 여리여리하고 청초한 것들을 보면 새삼 세월의 무상함을 느낍니다.
끔찍하게 먹어버린 제 나이를 생각하며 우울해지기도 합니다. 
 
꽃 길을 걸으며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하느님께서는 길고 혹독한 겨울을 잘 견뎌낸 우리에게 또 다시 찬란한 눈요기를 선물로 주시는구나.
이런 저런 매일의 고통을 잘 이겨낸 우리에게 위로의 선물로 화사한 봄날을 보너스로 주시는구나. 
 
엠마오 길에 예수님을 만난 두 제자는 꽤 긴 여정을 그분과 함께 걸었지만, 시종일관 그분을 알아뵙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빵을 떼어 그들에게 나누어주실 때야 마침내 ‘눈이 열려’ 그분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우리네 인생 여정 안에서 참으로 중요한 순간이 있으니, 바로 우리들의 눈이 열리는 순간입니다.
눈이 열린다는 것은 새로운 시선, 새로운 시각을 지닌다는 것입니다.
그간 조금도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는 것입니다. 
 
깨달음을 얻게 될 때 우리 인생은 얼마나 풍요로워지는지 모릅니다.
그때 우리는 고통이 기쁨으로, 슬픔이 은총으로 변화되는 체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 순간 초라하고 누추한 우리네 인생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도 알게 될 것입니다. 
 
마침내 눈이 열려 예수님을 알아뵌 제자들은 이렇게 외쳤습니다.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나 성경을 풀이해 주실 때 속에서 우리 마음이 타오르지 않았던가!”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존재 방식은 이제 종전과는 확연히 다른 방식입니다.
엠마오 제자들과 함께 길을 걸으시고, 식사를 같이 하셨지만, 어느 순간 홀연히 사라지십니다.
그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짠하고 눈앞에 나타나십니다.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여기도 계시지만 지구 반대편에도 계십니다.
성전 안에도 계시지만, 시끄러운 시장 한 가운데도 현존하십니다.
저 멀리 위에도 계시지만 내 마음 깊숙한 곳에도 자리하십니다. 
 
우리에게 나타나시고, 함께 길을 걸으시고, 대화를 통해 이것 저 것 자상히 가르쳐 주시고, 빵을 떼어주시고, 그러나 또 다시 사라지시고...참으로 묘하신 하느님, 신비의 절정이신 하느님이십니다. 
 
그러나 다행스러운 것 한 가지 오늘도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빵을 떼어 나누어주실 때,
우리 앞에 확연히 나타나십니다. 다시 말해서 매일 우리가 거행하고 참여하는 성체 성사 안에서
꾸준히 당신 모습을 드러내십니다. 
 
우리가 매일 봉헌하는 성체성사가 좀 더 잘 준비되어야겠습니다.
좀 더 경건하고 깨어있는 태도로 임해야겠습니다.
왜냐하면 그 성체성사를 통해서 주님께서 우리에게 진정으로 다가오시고, 영성체를 통해 우리 눈이 열려 주님을 뵈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크신 하느님께서 매일 내게 다가 오신다신 것, 얼마나 은혜로운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창조주 하느님께서 내 인생에 구체적으로 개입하신다는 사실, 생각만 해도 행복합니다.
하느님께서 다정한 친구의 모습으로 매 순간 내 옆에서 함께 걸어가신다고 생각하니 이보다 더 큰 기쁨은 없을 듯합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