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4월 3일 _ 이병우 루카 신부

작성자 : 홍보국 작성일 : 2024-04-03 조회수 : 85

"그러자 그들의 눈이 열려 예수님을 알아보았다."(루카24,31)  
 
'엠마우스!' 
 
오늘 복음(루카24,13-35)은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에게 나타나시는 말씀'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 가운데 두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예순 스타디온(30리 거리) 떨어진 엠마오라는 마을로 가고 있을 때,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나타나십니다.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는 예수님에게서 일어난 모든 일에 관하여 서로 이야기하면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 두 제자에게 예수님께서 나타나십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걸어가십니다. 하지만 그들은 눈이 가리어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아, 어리석은 자들아! 예언자들이 말한 모든 것을 믿는 데에 마음이 어찌 이리 굼뜨냐?"(루카24,25) 
 
예수님께서는 당신에게서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해 믿지 못하는 두 제자들을 이렇게 꾸짖으십니다.
그랬던 그들이 식탁에 앉아 예수님과 함께 저녁만찬을 할 때, 곧 예수님께서 빵을 들고 찬미를 드리신 다음 그것을 떼어 제자들에게 나누어 주셨을 때, 비로소 그들의 눈이 열려 예수님을 알아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서 사라지십니다. 
 
'엠마우스!' 
 
오늘 엠마우스를 하는 성당도 있습니다.
합천본당은 돌아오는 주일인 부활 제2주일(하느님의 자비주일) 미사를 마치고 엠마우스를 합니다. 
 
'엠마우스'는 주님부활대축일 후, 파스카 성삼일 전례에 수고한 봉사자들과 함께 '엠마오라는 곳'(?)으로 가서 예수님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본질은 엠마오라는 곳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두 제자처럼, 우리도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러 가는 것입니다.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야 하는 우리의 엠마오는?' 
 
그곳은 예수님께서 매일 생명의 빵을 나누어 주시는 '성당'이고, '내가 머무는 삶의 자리'가 아닐까요? 
 
(~ 창세기 43,34) 
 


(이병우 루카 신부님)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