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주보

수원주보

Home

게시판 > 보기

오늘의 묵상

2월 23일 _ 조명연 마태오 신부

작성자 : 홍보실 작성일 : 2021-02-23 조회수 : 156

올림픽, 월드컵 그리고 기타 스포츠 경기를 보면 재미있는 점을 하나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홈그라운드의 잇점이 분명히 있다는 것입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우리나라는 금12, 은10, 동11 이라는 역대 최고의 성적을 냈습니다. 그때의 순위는 자그마치 4위였습니다. 2002년 월드컵 때에는 처음으로 16강에 진출한 것을 뛰어넘어서 4위를 차지했습니다. 그 뒤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에만 있었고, 나머지는 모두 예산탈락을 했습니다.


홈경기에 강점이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편파 판정 때문일까요? 그것보다는 승리를 염원하는 사람이 함께하기 때문입니다. 지지해주는 사람 앞에서 능력을 더 많이 발휘한다는 것입니다.


함께하는 것은 개인의 능력을 분명히 높여줍니다. 그러나 함께하기보다 나만을 위한 삶을 사는 길을 선택하는 사람이 왜 이렇게도 많을까요? 그래서 자신의 원래 능력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각자의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도록 서로 지지하고 응원하는 우리가 되어야 합니다. 이 점을 우리 주님께서도 원하시는 바입니다.


주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주님의 기도’를 가르쳐주십니다. 특히 빈말만 되풀이하면서 말만 많이 하는 사람들의 기도 모습을 보시고 그렇게 기도해서는 안 된다면서 가르쳐주신 기도입니다. 이 기도의 처음부터 당시의 사람들은 의아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글쎄 ‘하늘에 계신 저희 아버지’로 시작합니다.


하느님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않았던 이스라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야훼’라는 이름보다 ‘아도나이’라는 주님이라는 뜻의 이름을 사용했습니다. 그런데 감히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표현하다니요.


아버지라고 부르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바로 자녀뿐입니다. 자녀가 아닌 사람이 아버지라고 부르면, “당신은 내 자녀가 아닌데 왜 아버지라고 부릅니까?”라고 물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께서 가르쳐주신 기도의 목적은 무엇입니까? 아버지와 자녀의 관계로 만들기 위함입니다. 가까운 관계, 친밀한 관계가 되어서 우리와 함께하시겠다는 약속입니다.


누군가를 응원할 때, 가족과 전혀 모르는 사람이 있다면 누구를 응원하겠습니까? 더 가까운 사람에게 응원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이렇게 주님께서는 우리 편이 되셔서 응원해주십니다. 우리가 이 세상 안에서 홈그라운드의 이점을 가지고 힘차게 또 기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그런데 왜 자기 편이 없는 것처럼 온갖 불평불만을 간직할까요? 그래서 주님의 기도를 천천히 바칠 필요가 있습니다.


한 번뿐인 선택


소크라테스에게 제자들이 “선생님! 인생이 무엇입니까?”라고 묻자, 사과나무밭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그리고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각자 가장 좋다고 생각되는 사과 하나씩을 골라서 따오게. 단, 선택은 딱 한 번뿐이므로 지나왔던 사과나무밭으로 다시 돌아가서 바꿀 수 없네.”


제자들은 유심히 관찰하면서 가장 크고 좋다고 생각되는 사과를 하나씩 골라서 따왔습니다. 그런데 제자들이 후회합니다.


“왜, 자기가 고른 사과가 만족스럽지 못한가?”라고 소크라테스가 묻자, 어떤 제자는 “선생님! 저는 너무 늦게 사과를 따서 처음에 보았던 좋은 사과를 놓쳤습니다.”라고 말했고, 또 다른 제자는 “저는 너무 일찍 사과를 따서 나중에 본 좋은 사과를 놓쳤습니다.”라고 말하면서 한 번만 기회를 더 달라고 청합니다.


소크라테스는 제자들에게 말했습니다.


“그것이 바로 인생이다. 인생은 언제나 한 번의 선택을 해야 한다. 수많은 선택의 갈림길에 서지만 기회는 한 번뿐이다. 그리고 모든 선택에 대한 책임은 자신이 감당해야 한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한 번뿐인 선택이 완벽하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실수가 있더라도 자신의 선택 결과를 감당하는 일이다.”


우리에게는 많은 선택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그때 선택한 것에 대해 후회하기보다는 그 선택에 책임질 수 있어야 합니다.


(조명연 마태오 신부)


신고사유를 간단히 작성해 주세요.